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다시 쓴 일기
SMART
 

다시 쓴 일기

박운익 저 | 좋은땅

출간일
2019-07-26
파일형태
ePub
용량
21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 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 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어렸을 적에 쓴 일기는 위안을 주었다.
하루 일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오면 꼭 일기장을 펼쳐보고는 했다.



내가 노동판의 합숙소에서 소설을 쓴답시고 노트북을 켜면 기다렸다는 듯이 술을 먹자고 꼬시는 동료가 있는가 하면 조용히 입을 닫는 동료도 있었다.

내가 소설을 쓰겠다고 마음먹은 것은 보육원에 있었던 경험이 한이 되어서인 것 같은데, 그 경험이 또 소설 쓰기를 방해하기도 했다.

자기 연민에 빠진달까.
상상력을 발휘하여 소설을 써 나가다 보면 나는 어느 틈에 경험 속으로 들어가 추체험을 하고 있어 도무지 앞으로 나갈 수가 없었다.

아마 그래서 이 소설보다 훨씬 늦게 시작한 ?장편소설이 먼저 탈고되었을 것이다.

자전적 소설이라 작가의 말을 쓰지 않으려고 했는데, 노동판에서 가끔 내 원고를 읽고 평하는 상희가 꼭 써야 한다고 설레발을 치는 통에 몇 자 적었다.

- ‘작가의 말’ 중에서

저자소개

1955년 전남 함평 출생. 초등학교 6학년 1학기를 마치고 객지로 나와 여러 공장에 다니다 고기잡이 배를 탔고, 하선한 뒤에는 막노동을 하면서 문학을 공부했다.
시집 『나 홀로 시골살이』 출간
장편소설 『바다 아리랑』 출간
장편소설 『자장면으로 맺은 인연』 출간
짧은 소설 『그래서 사는 사람들』 출간

목차

없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