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사회적 유럽 선언


SMART
 

사회적 유럽 선언

콜린 크라우치 | 페이퍼로드

출간일
2021-05-21
파일형태
ePub
용량
10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선택적 정의가 일상화된 사회,
선동과 혐오의 부추김 속에 길을 잃어가는
현대 시민 사회를 위한 희망의 조언
“분노가 일으킨 당신의 정의를 의심하라!”

동명의 베스트셀러인 [분노하라]처럼, 한때 우리는 “분노하라”는 말을 진보의 모토로 여겨왔었다. 무관심과 침묵은 최악의 태도이며, 불평등에 분노하고, 차별에 분노하며, 양극화에 분노하고, 그 외 모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것에 분노하면서, 합리와 이성이 구분해낸 불의와 부당함에는 주저 없이 목소리를 높이는 것이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일이라 여겨왔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뒤집히고 있다. 지금 우리 사회는 증오와 혐오의 감정 아래 저마다 쏟아내는 목소리들로 가득하다. 그리고 그 목소리들은 무관심과 침묵이 최악의 태도라 주장하며, 합리적 의심과 정의라는 말로 자신들의 주장을 정당화해댄다. 동시에 목소리에 반대되는 모든 것들을 거대한 음모에 싸인 비리와 부조리한 집단이라 공격해댄다. 작게는 어느 청년의 죽음에서부터 크게는 정권 단위의 사건에 이르기까지, 보다 일상적으로는 복지와 차별에 대한 논쟁까지, 목적과 수단이 뒤바뀌며 가해자와 피해자가 자리를 바꿔 공수 교대하는 이러한 모습은 일관되게 관찰되어진다.
한때 유럽과 대한민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국가는 분배와 복지, 차별에 관해 조금이지만 합의를 이루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중간에 코로나19의 창궐이라는 사건을 포함한 몇 년의 기간 동안 애써 이룬 사회적 동의는 하나씩 종이조작이 되어버렸다. 한때 진보의 주요 도구였던 정의와 분노, 합리적 이성은 그 반대 진영이 즐겨 찾는 도구가 되어버렸고, 진보의 행동은 그게 어느 것이든 증오와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해버렸다. 진보든 보수든 모두 입을 모아 “자신의 편이 아닌 자를 증오하라”고 이야기한다. 도대체 무엇이 잘못되었을까?

저자소개


저자 : 콜린 크라우치
저자 : 콜린 크라우치
Colin Crouch
콜린 크라우치는 워릭 대학의 명예교수로 사회연구를 위한 막스플랑크연구소(Max Planck Institute for the Study of Societies)의 객원 연구원이다. 그는 영국 정치와 유럽 정치에서 비교유럽사회학과 산업 관계, 경제사회학과 당대 문제들에 대한 저서를 출판하였다. 특히 그는 기업의 정치 권력화로 인해 민주주의의 원리가 무력해진 오늘날의 사회를 “포스트민주주의(Post Democracy)”로 개념화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가장 최근의 책으로는 The Globalization Backlash(Polity, 2018), Will the Gig
Economy Prevail?(Polity, 2019) 그리고 Post-democracy after the Crises(Polity, 2020) 등이 있다. 한글 번역본으로는 이한 옮김, 『포스트민주주의: 민주주의 시대의 종말』(미지북스, 2008), 유강은 옮김, 『왜 신자유주의는 죽지 않는가?』(책읽는수요일, 2012) 등이 있다.

역자 : 박상준
현재 한국외대와 한신대에서 유럽 정치와 국제관계학을 강의하고 있다. 주로 비판적인 시각에서 유럽 정치와 국제 정치를 분석하는 것에 관심을 쏟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시리자(SYRIZA)의 부상과 그 한계: 대의민주주의 비판을 중심으로」 , 「긴축 이후 그리스의 경제적 · 사회적 변환과 정치적 함의」 등이 있으며, 주요 저서로는 『유럽의 변혁적 리더들』(공저) 등이 있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9
서문 13

1 사회적 유럽의 쇠퇴와 민주주의의 파편화 19

“두 개의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다.”

★ 민주주의의 파편화 29
★ 사회민주주의의 문제 39

2 유럽연합의 신자유주의적 수용에 대한 투쟁 49

“더 많은 시장을 원한다면, 더 많은 사회정책을 가져야 한다.”

3 사회적 유럽의 확대와 표준의 역할 67

“최종 제품의 품질이 아닌 공정 그 자체에 대한 표준이 필요하다.”

★ 환경 훼손과 기후 변화에 대한 투쟁 71
★ 세계화의 개혁 77
★ 금융화된 자본주의 규제 85
★ 물질적 불평등 감소 89
★ 노동자의 안전과 노동의 미래 조화 96
★ 사회투자복지국가의 강화 107

4 결론: 유럽사회연합을 향하여 119

옮긴이의 말: 혐오와 폭력이 아닌 희망의 세상을 위하여 127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