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루시의 발자국


SMART
 

루시의 발자국

후안 호세 미야스 | 틈새책방

출간일
2021-05-14
파일형태
ePub
용량
24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우리의 현재와 과거는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가
·스페인을 흥분시킨 유쾌한 지적 탐험
·문학의 거장과 스타 과학자가 풀어낸 인간과 진화에 대한 흥미진진한 서사

《루시의 발자국》은 스페인의 소설가 후안 호세 미야스와 고생물학자 후안 루이스 아르수아가가 인간과 진화를 주제로 이야기한 책이다. 2020년 스페인에서 논픽션 분야 베스트셀러에 오른 이 책은 고생물학자가 이야기하는 인류의 생물학적 토대, 인류 전체의 사회사를 소설처럼 풀어낸 세련된 교양서로 평가받는다.
두 사람이 풀어내는 서사의 가장 큰 특징은 강의실에서의 대담이 아닌 21세기 우리 삶의 현장이 배경이라는 점이다. 두 사람은 인간과 진화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 내기로 의기투합한 후 초기 인류의 흔적이 남아 있는 동굴, 성터에서부터 놀이터, 시장, 장난감 가게, 성인용품점, 박물관, 해변, 학교 등 우리 삶의 토대가 되는 곳들을 함께 밟으며 우리가 아득한 과거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탐구한다.
이 책의 길라잡이인 아르수아가는 놀라운 통찰력과 방대한 지식으로 인간이 얼마나 흥미로운 존재인지 환기시킨다. 아르수아가의 입을 통해 나온 내용을 텍스트로 새긴 미야스는 평범한 사람들이 고생물학의 놀라운 연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면 될지에 대한 모델을 보여 준다. 그것은 바로 호기심이다. 인간에 대한 호기심은 과거와 우리가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 주고, 다시 미래의 누군가와 우리가 연결되어 있음을 깨닫게 해 준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이 책의 주인공은 고생물학자나 소설가가 아닌,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이 책의 제목 《루시의 발자국》에서 루시(Lucy)는 에티오피아에서 화석으로 발견된 호미니드(오스트랄로피테쿠스)속의 원시인이다. 약 320만 년 전에 살았던 인물로 추정된다. 그녀는 인류와 오스트랄로피테쿠스속의 공통 조상으로 여겨진다. 그녀의 이름은 발굴단이 듣던 비틀즈의 노래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에서 따왔다.

저자소개


저자 : 후안 호세 미야스
저자 : 후안 호세 미야스
Juan Jose Millas
스페인 현대 문학에서 가장 중요한 작가다. 국내에서 출간된 《그림자를 훔친 남자LAURA Y JULIO》(2006)를 비롯해, 40만 부 이상 판매되고 스페인 문학 분야 최고 권위의 플라네타 상을 수상한 《이 세상EL MUNDO》(2007), 프리마베라 상을 수상한 《프라하의 두 여자DOS MUJERES EN PRAGA》(2002) 등 수많은 베스트셀러를 발표했다. 그의 작품은 20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저널리스트로서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EL PAIS〉에 정기적으로 칼럼을 기고하며, 다수의 권위 있는 언론인 상을 여러 번 수상했다.

저자 : 후안 루이스 아르수아가
Juan Luis Arsuaga
스페인의 고생물학자다. 마드리드 콤플루텐세대학교에서 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같은 대학에서 지질과학과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2013년부터 스페인 부르고스의 인간 진화 박물관의 부소장으로 재직 중이다.

역자 : 남진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중남미 문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동국대학교와 한국외국어대학교 등에서 강의를 하며 스페인 및 중남미 문학 작품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보르헤스의 꿈 이야기》, 《벌집》 등이 있다.

감수 : 김준홍
서울대학교 인류학과에서 인류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고, 미국 시애틀 소재 워싱턴대학교에서 생물문화인류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행동과 본성을 포함한 인간의 많은 형질이 유전자와 문화의 공진화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유전자-문화 공진화론자다. 인간 협동의 진화, 문화의 계통발생도, 인간 문화의 고유성 등을 유전자-문화 공진화론의 관점에서 연구하고 있다. 현재 포스텍 인문사회학부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공저로 《기원, 궁극의 질문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 《얼굴은 인간을 어떻게 진화시켰는가》가 있다. =〉 공저로 《기원, 궁극의 질문들》이 있다.


목차

추천의 말

영 - 할아버지를 찾아뵙고
하나 - 활짝 핀 금작화
둘 - 여기 있는 모두가 네안데르탈인이에요
셋 - 루시 인 더 스카이
넷 - 지방과 근육
다섯 - 작은 것의 혁명
여섯 - 놀라운 이족 보행 동물
일곱 - 베토니아 재건
여덟 - 시계 제작자가 필요 없다
아홉 - 초대형 인형
열 - 두 명의 스케이터
열하나 - 모든 아이들
열둘 - 부자 관계에 대한 믿음
열셋 - 먼 옛날 그들이 남긴 발자국
열넷 - 보이는 것처럼 그렇게 단순하진 않습니다
열다섯 - 기적의 식이 요법
열여섯 - 이젠 사람들의 평가에 맡기자

감수자의 말
옮긴이의 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