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북극에서 온 남자 울릭


SMART
 

북극에서 온 남자 울릭

프랑수아 를로르 | 열림원

출간일
2021-04-29
파일형태
ePub
용량
10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꾸뻬 씨의 행복 여행』 프랑수아 를로르 두 번째 소설
외로운 도시를 녹이는 다정한 이누이트 울릭의 이야기

‘꾸뻬 씨’ 시리즈로 전 유럽을 사로잡으며 국내 독자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은 프랑수아 를로르가 이번 소설에서는 ‘사랑’에 관해 이야기한다. 정신과 의사이기도 한 그는 마음의 병을 앓는 현대인들을 치유하기 위한 또 다른 수단으로 글쓰기를 택했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에서 행복의 방법을 찾던 작가는 그 단서를 사랑으로부터 발견한다.

“행복을 비롯한 인간 대부분의 욕망은 사랑으로부터 출발한다. 자기애, 이성 간의 사랑, 부성애와 모성애, 효성, 우정, 더 나아가 인류애와 자비심이라는 포괄적 의미의 그것까지, 사랑으로부터 자유로운 행복은 없다. 소설은 문명과 비문명의 대조 아래서 시대가 당면한 여러 문제를 건드리지만, 그렇다고 정해진 해답을 제시하지는 않는다. 주인공을 비롯해 사랑 앞에서 좌충우돌하는 소설 속 여러 인물처럼, 본문에 나오는 ‘질문 속에 곧 해답이 있다’는 문장처럼, 그저 사랑에 기대어 물을 뿐이다.” - ‘옮긴이의 말’에서

북극의 이누이트 울릭은 어릴 적 불의의 사고로 부모님을 잃고 고아가 된다. 하지만 그는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어엿한 사냥꾼으로 성장한다. 그러던 어느 날 울릭이 사는 이누이트 마을이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으로 선정되고, 카블루나는 이누이트 부족에서 대표를 뽑아 그들의 나라에 파견해줄 것을 요청한다. 사냥 규율을 어긴 죄로 약혼녀와 헤어질 위기에 처한 울릭은 파혼을 취소하는 조건으로 대사가 되어 카블루나 나라로 떠난다. 그는 화려한 도시 속 외로운 사람들을 만나며 어지러운 사랑의 풍경들을 마주한다.
『북극에서 온 남자 울릭』은 ‘꾸뻬 씨’ 시리즈로 잘 알려진 프랑수아 를로르의 두 번째 소설이다. 그의 첫 장편소설 『꾸뻬 씨의 행복 여행』은 12개국 언어로 번역되고 영화로도 제작되는 등 큰 성공을 거뒀다. 정신의학자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소설을 쓰던 그는 사랑으로 인해 행복하기는커녕 오히려 불행을 느끼고 진료실을 찾는 환자들을 보며 ‘사랑’과 ‘행복’의 관계를 고민했고,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 소설에 담아냈다.

저자소개


저자 : 프랑수아 를로르
저자 : 프랑수아 를로르
(Francois Lelord)
1953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고, 1985년 의학박사학위와 정신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자폐증 전문가인 아버지를 보고 자라 정신과 의사가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직업인지 잘 알고 있었지만, 그 역시 아버지의 뒤를 이어 고통받는 이들의 이야기에 전심을 다해 귀를 기울이는 정신과 의사가 되었다. 건축, 역사, 그림, 문학 등 다방면에 관심을 둔 그는 현대인들의 심리치료를 위한 또 다른 방법으로 글쓰기를 시작했다. 자신의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 『꾸뻬 씨의 행복 여행』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꾸뻬 씨’ 시리즈를 비롯한 다수의 작품을 집필했다.

역자 : 지연리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파리 제 8대학에서 조형미술을 공부했다. 현재 화가, 삽화가, 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Entre-temps 1과 2분의 1〉 외에 프랑스와 한국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가졌다. 쓰고 그린 책으로 어른을 위한 동화 『파란 심장』이 있고, 『두 갈래 길』, 『코끼리에게 필요한 것은?』, 『오늘도 살아내겠습니다』, 『내가 언제나 바보 늙은이였던 건 아니야』, 『행복한 걸인 사무엘』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그린 책으로는 『내가 혼자 있을 때』, 『Big et Bang』, 『Moi, je suis le plus fort』 등이 있다.


목차

북극에서 온 남자 울릭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