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풍수학 카페 : 생활을 풍요롭게 하는


SMART
 

풍수학 카페 : 생활을 풍요롭게 하는

홍성서 | 이담북스

출간일
2013-12-02
파일형태
PDF
용량
0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조상과 후손과의 관계가 죽음으로 끝난다면 산소도 제사도 필요가 없다. 또한, 부모님 살아생전에 자식으로서 온 힘을 다한 것으로 위안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나름대로 연구한 결과는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다. 돌아가신 조상님과의 관계는 생활을 같이 하고 있지 않을 뿐이지 같이 생활하고 있는 이상으로 많은 부분에서 연관되어 있다. 풍수지리 문화는 한국을 비롯한 동양 여러 나라에서는 유구한 역사적 산물이다. 특히 한반도는 풍수지리의 자생국가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우리의 삶과는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이제 이 책을 통해 풍수학에 대한 상식 및 오해와 진실을 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이 책은 저자 소개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목차

01 풍수학을 바르게 알자
풍수지리를 공부하다
혈의 존재와 정연한 이치
혈에는 근본적인 원리가 있다
혈은 천장지비로 존재하는가?
풍수지리의 근본인 ‘장자 승 생기’
혈은 우리에게 꼭 필요한가?
풍수지리와 한 가정 삼대의 인연
산소를 통해서 알 수 있는 최소한의 사실들
거짓 없는 풍수지리의 이치
산소감정에서 동기감응을 알 수 있다
땅의 진실과 조, 자, 손 삼대의 행복한 삶
편안한 자리에서 영면하는 복은?
명당의 가치는 얼마나 될까?
쉽지 않은 풍수지리 공부
풍수 지사에 대한 바른 이해
지사의 능력판단이 어렵다
풍수를 알면 후학을 양성하기가 두렵다
풍수지리학의 발전
 
02 풍수학의 현실 이야기
명당 이야기는 100인이 100색이다
풍수지리와 우리의 사고
정말 어려운 조상님 편히 모시기
오랫동안 발음이 이어질 수 없는 현실
현실에서 지사가 하는 일의 어려움을 이해하자
왕도가 없는 풍수세상
요즘 유행하는 가족묘지에 대한 우려
요즘 유행하는 수맥, 지자기와 풍수지리
산소를 살펴보는 방법과 가꾸기
거짓 없이 베푸는 조상님들의 자손 사랑
취미로 풍수공부를 한다면 취미로 끝나야 한다
명당 혈을 구하는 것은 좋지만 때로는 포기하는 것이 현명하다
옛 지사들의 기록은 많은데 그 사례는 희귀하다
산천을 바로 보기 전에 엘 로드가 웬 말인가?
산소나 혈처의 사진 분석은 비현실적인가?
풍수지리에서의 좌향론과 패철에 대한 소견
변할 줄 모르는 풍수 세상
풍수를 통해서 보는 인과의 정확성
현장 사례로 보는 풍수지리의 힘
 
03 풍수지리는 과학이다
풍수지리학의 연구방향
풍수지리 공부의 본질
풍수공부는 기본이 중요하다
풍수공부를 잘하기 위해서는
현장공부 방안에 대한 의견
풍수공부 중 간과하기 쉬운 실체
풍수학에서 형세론과 이기론은 동일하다
풍수지리의 형세공부 익히기
정확한 재혈을 위해서는 많은 지리서를 참고해야 한다
재혈 시 오류를 줄이는 방안
토색으로 명당을 구분할 수 없다
형세공부의 끝은 산안을 여는 것이다
한 평의 땅도 음과 양으로 이루어져 있다
땅속 유해파 이해
발음에 대한 이해
명당 혈의 발음 시점 구분에 대하여
음택 풍수와 양택 풍수의 영향은?
중생을 구제하는 지사의 큰 역할
 
04 풍수학은 생활 속에 있다
풍수지리 관점에서의 삶
풍수지리를 제대로 할 수 없는가?
조상님을 편히 모셔야 하는 이유와 방안
줄기세포보다 더 소중한 조상님 산소!
유능한 지사 선정을 위한 제언
뼈대가 있는 집안을 만들자
화장 문화에 대한 의견
산을 대하는 조그만 마음가짐
석가탄신일을 맞이하여
풍수지리와 우란분절
명당 혈은 지사의 능력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산소관리 시 유의사항
풍수공부를 통해서 인과를 풀어버릴 줄 알아야
산천과 명당의 경이로움
풍수지리를 무서워할 줄 알아야 한다
풍수 학인들과 자손들에 대한 제언
산소와 가정을 살펴서 행복한 삶을 사는 지혜
 
참고자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