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누가 지구를 죽였는가
SMART
 

누가 지구를 죽였는가

<클라이브 해밀턴> 저 | 이책

출간일
2013-10-28
파일형태
ePub
용량
1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 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 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기후변화센터 추천도서. 퀸즐랜드 프리미어 문학상 2개 부문 수상작.
지금 과학자들이 알고 있는 기후변화의 진실을 이제는 우리도 알아야 한다.


이 책의 내용은 충격적일 뿐만 아니라 두렵기까지 하다. 많은 기후변화에 관한 책들이 어느 정도의 희망을 남겨두는 반면에, 이 책은 어떠한 해피엔딩도 보여주지 않는다. 2009년 기후변화에 대한 국가적인 대응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던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망스러운 결과 이후에 쓰인 이 책은 기후변화의 징조들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대응들이 왜 이렇게 실망스러운 결론에 도달하는지를 분석한다.

클라이브 해밀턴은 자신이 ‘공포를 조장하는 비관론자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이 책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우리 앞에 놓인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면 앞으로 더 잘 대처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기후과학자들이 알고 있는 기후변화의 진실을 이제는 우리도 알아야 한다.

성경의 노아처럼 저자를 비롯한 기후과학자들은 지구를 하나의 거대한 실험장이자 정복의 대상으로 여기는 인류에게 그런 행동들이 가져올 대가가 얼마나 큰 것인가를 여려 증거를 통해 보여줌으로써 ‘인류를 위한 진혼곡(Requiem for a species)’을 연주하며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영화에서 보던 기후재앙이 점점 현실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수의 기득권자들에 의해 왜곡되고 있는 기후변화의 진실은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대중을 기만하고 있다. 성경에서처럼 노아의 외침이 비웃음거리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목차

추천사
한국 독자들에게
서문

1장 탈출구는 없다
경고음: 탄광 속 카나리아는 죽었다 | 최악의 시나리오보다 더 나쁜 | 탄소 순환과 지구온난화 | 나태한 정치가들 | 탄소 미래 | 숫자들의 끔찍한 오류 | 기후 안정은 없다 | 적응이라는 거짓말

2장 성장에 대한 집착
성장만능주의 | 성장이라는 해결책 | 기술에 대한 맹신 | 비용은 얼마나 필요한가 | 스턴 보고서: 환경문제에 대한 경제학적 접근 | 자만에 빠진 경제학자들 | 성장의 의미

3장 소비적 자아
소비 혁명 | 소비와 정체성 | 낭비적 소비가 초래한 것 | 친환경적 소비주의 | 그린워시 | 소비주의 시대는 끝나지 않았다 | 중국 신드롬

4장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사람들
인지 부조화 현상 | 기후회의론의 뿌리 | 신념을 결정하는 가치 | 급진적 진보주의는 왜 환경주의를 반대하는가 | 기후회의론자들의 전략 | 공포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 쾌락을 좇는 사람들 | 희생양 만들기 | 희망이라는 고문

5장 자연과의 단절
자연과의 단절 | 자연의 죽음 | 과학과 근대 사회의 성장 | 지구는 살아 있다 | 자아와 세계에 대한 세 가지 개념

6장 기술이 우리를 구원할 것인가
깨끗한 석탄 | 바람, 태양, 원자력의 가능성 | ‘플랜 B’의 등장 | 지구공학의 커다란 착각

7장 4℃ 세상
4도의 기후변화: 기우인가, 현실인가 | 얼마나 뜨겁고, 얼마나 가까운가 | 코드 레드 | 더 뜨거운 세상에 적응하기

8장 미래의 재구성
잃어버린 미래 | 긍정적 분열 | 기후변화의 의미 | 행동

부록 : 이산화탄소와 온실가스
감사의 말
역자 후기
주석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